1. tongva park & 산타모니카 피어 

바닥분수(splash pad) 때문에 놀이터가 항상 젖어있어 여벌옷이 필수...

수영복 입혀서 바닥분수에서 놀게 했는데 첨에는 겁을 먹어 잘 놀지 못했지만 점점 잘 노는 편이다. 다니다 보니 산타모니카 피어 수족관($5)이 도보거리이기 때문에 공원에서 놀다 지치면 피어 수족관으로 이동하는 것을 하나의 코스로 하게 되었다. 매우 만족스러운 코스이다. 하지만 수족관이 매우 작으므로 여러 시간 놀리기는 힘듬.

식당이 인근에 많긴 한데 아이들 데리고 가기 적합한 곳을 아직 찾지 못했다... 갈데 없으면 치즈케익팩토리로 가는게 비싸긴 해도 무난한 것 같다.


2. adventure city

 어린 아이들용 작은 놀이공원. 만족도가 매우 높다. 만 2세가량의 어린 아이들이 탈만한 놀이기구도 많이 있고 일단 입장하고 나면 티켓 체크를 안해서 원하는 것을 실 컷 탈수 있다. 돌쟁이도 그런 걸 좋아한다면 탈만한 것이 몇 개 있는 정도, 첫째는 무서운 것을 제외하고는 다 탈 수 있어서 좋아했다. 

 그외에 아이들용 공연도 재미있어했고, 염소 먹이주기도 매우 좋아했다. 먹이주기는 별도의 구매 필요.

요금은 18$ 근처였던 것 같다. 다소 비싸고 연간회원권이 없는 것이 아쉬움.

 내부에 간단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카페테리아가 있다. 


3. LA NHM (natural history museum) / 페이지 뮤지엄

 NHM 멤버쉽을 끊으면 타르 핏츠의 페이지 뮤지엄도 같이 갈 수 있다. 페이지 뮤지엄은 $12인데 가보니 그 돈 내고 들어가기엔 다소 아쉬운 규모이다. 하지만 기왕 끊은 멤버쉽으로 가볼만은 했다.

 NHM은 상당히 커서 하루만에 다 볼 수 없고, 특별전시를 많이 해서 매력적이다. 나비 파빌리온을 40개월은 꽤 인상적으로 재미있게 보았다. 공룡은 아직 크게 관심이 있는 것 같지는 않다. (혹은 계속 없을지도) 지하에 Lab이라고 아이들이 조작할 수 있는 것과 살아있는 곤충등을 전시해 두었는데 여기를 가장 좋아했다. 그 외에도, 동물원에서는 자세히 보기 힘든 박제들이 있는데 이 박제들이 아이들 데리고 보기 괜찮았다.

 NHM은 지하층에 카페테리아가 있는데, 식사를 할만한 음식을 시도해보진 않았다. 사이언스 센터 푸드코트가 먹을만해서 보통 그쪽에서 먹고 걸어가는 방향. 페이지 뮤지엄은 데스크에 문의하면 식당 위치가 있는 지도를 준다. 그런데 인근 식당 너무 비쌈. 다음에는 LACMA 카페테리아를 시도해봐야 할 것 같다.

 그 외에 NHM밖에 공원도 있고, 큰 스트럭쳐가 있는 놀이터가 있었다. 페이지 뮤지엄은 타르 핏츠 공원과 이어져 있어 타르냄새만 참을 수 있다면 구경하고 나와서 공원에서 쉬며 시간 보내기 괜찮았다.


4. zimmer children's museum (1인 7.5$)

미국에는 한국식 키즈카페는 없는데 이 어린이박물관이 키즈카페 대체라고 할 수 있겠다. 각종 역할놀이 코너가 꾸며져 있는데, 드물게도 매트로 도배되어 기어다니는 아기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곳이었다.

 규모가 작고 유태인이 운영하는 곳이라 토요일에 쉬는 게 좀 별로다. 고민 끝에 연간회원권 끊긴 했는데 두번 가고 싶지 않은게 좀.

 밥을 먹을 수 있는 공간은 있지만 자판기만 있어서 도시락이 필수다.


5. Pretend city children's museum (오렌지카운티)

위의 어린이 박물관을 가본 후 가 본 곳. 규모가 zimmer랑 비교가 안 되게 컸다. (가격도...) 연휴에 가서 사람이 엄청 많았는데 그래도 좋았다. 직업체험이 아주 다양하게 여러가지 있어서 첫째의 만족도가 높았다. 둘째도 나름 기어다니며 잘 놀았다. 

내부에 카페테리아가 있긴 한데 간식은 가능하지만 식사 대체할 메뉴는 없다. 도시락을 먹거나 혹은 밖에서 먹고 들어가야한다.


6. LA 소방 박물관 (무료)

 기존 소방서를 개조한 박물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잘 정리가 되어 있어 볼 거리가 많다. 어른이 가서 보는 목적이지만 아이들도 충분히 좋아했다. 무엇보다 플라스틱으로 된 소방 모자 사은품을 줘서 아주 좋았다.

 주차 할 곳이 확보가 안 되어 있어서 별로였다. 



=====


다음 계획(?)

1. 오트리 뮤지엄 특별전(Play!)

오트리는 뱅크오브아메리카 카드가 있으면 매월 첫주는 무료 입장이라 10월 초에 가는 게 좋을 것 같다. 특별전 자체는 18년 1월까지 하는 것 같음.


2. 그리피스 천문대

주차가 최악이라 한번 주차를 못 해서 구경을 못함. 평일에 가던지 아니면 아침 일찍 가야할 것 같다.


3. Wonder of Dinosaurs

사진상으로는 재미있어 보이는데... 그냥 키즈카페 같을 것 같아서...


4. 토런스 point vicente interpretive center

..엄 일단 가봐야알 것 같은... 고래를 볼 수 있다고 하며 작은 자연사 박물관이 있다고 함. 근처에 등대도 있음..


5. 스커벌 센터

...

6. LA zoo


신고

'망고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0개월/13개월 데리고 LA 놀러다니기 메모  (0) 2017.09.11
38개월/11개월 데리고 LA 놀러다니기 메모  (0) 2017.07.02
만 2개월 (83일) 둘째...  (0) 2016.10.20
79일 둘째...  (0) 2016.10.14
만 2개월 둘째...  (0) 2016.10.12
만 26개월...  (0) 2016.07.09